신한은행, 태풍 미탁 피해지역에 금융지원키로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4 17:50: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태풍 ‘미탁’은 강원, 경북, 경남, 제주 등 여러 지역에 큰 피해를 남겼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 사실이 확인된 중소기업 및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신한은행은 총 1천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중소기업 고객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개인 고객 대상 3천만원 이내로 신규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며 해당 고객들의 기존 대출에 대해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경우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들의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