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MOU 체결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7:18: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장애인 친화적인 환경을 갖춘 사업장을 말한다. 이를 위해 상시근로자의 30% 이상을 장애인으로 고용해야 한다.

 

SK텔레콤은 이달 중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채용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 뿐만 아니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일할 수 있는 문화를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지난 1일부터 구성원을 대상으로 SKT의 5G · AI 등 ICT 기술 · 서비스와 연계해 장애인들이 일할 수 있는 사업 아이디어를 공모 중이다.

 

SK텔레콤은 지난 3월 청각장애인 택시 기사를 위한 티맵택시 전용 앱을 출시했던 것처럼, 이번 공모를 통해서 장애인들이 ICT 기술을 활용해 제약 없이 일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영역을 발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K텔레콤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은 “5G시대를 선도하는 IC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일자리를 확대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