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 영상축사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2 16:35: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정숙 여사는 어제 21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3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9월 21일은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지정한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로서 우리 정부는 매년 이날 ‘치매 극복의 날’ 행사를 개최해 왔다.

이번 기념식은 특히 문재인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치매국가책임제’ 3년의 성과를 돌아보는 ‘치매국가책임제 3주년’ 기념식 행사로 진행됐다. 김정숙 여사는 치매국가책임제 실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동안 치매 극복을 위해 힘써온 분들에게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영상 축사를 하게 되었다고 청와대 임세은 부대변인은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치매는 국가와 사회가 함께 책임진다’는 치매국가책임제 실현의 의지를 밝혔으며, 2017년 9월 ‘치매국가책임제 추진계획’을 발표하여 치매국가책임제를 공식화했다. 그동안 치매국가책임제의 핵심정책으로 추진되어온 ‘치매안심센터’는 지금까지 전국 256개소가 만들어져 60세 이상 어르신 372만 명(치매환자 50만 명)이 이곳을 방문하여 혜택을 받았다.

이날 축사에서 김정숙 여사는 먼저 코로나19 상황에서 누구보다 고통을 겪을 치매환자와 가족들에 대한 깊은 위로를 전하며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인구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이므로 누구도 치매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고령화 시대에 치매 환자들을 우리 사회의 소중한 구성원으로 이해하고 배려하는 ‘치매 친화 사회’를 만들자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한 “치매환자와 가족의 고통을 국민 모두의 문제로 함께 풀어나가는 것이 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을 유지하고, 사회적 비용을 줄이며, 국민 모두의 삶의 질을 높이는 길”이라며,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통해 치매로부터 안심하는 나라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했다.

김정숙 여사는 그동안 치매국가책임제 실현을 돕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김 여사는 2019년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교육을 받고 ‘치매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으며, 치매 파트너들과 함께 치매 소재의 영화 <로망>을 관람했다. 또한 ‘남양주 치매안심센터’(18년 5월), ‘금천구 치매안심센터’(19년 5월) 방문에도 참여해, 치매국가책임제의 핵심인 ‘치매안심센터’의 현장을 살폈다.

해외 순방 시에도 우리보다 앞서 고령사회를 경험하며 치매 극복을 위해 노력해온 각국의 치매 관련 시설을 살폈다. 대표적인 방문지가 미국 워싱턴의 노인요양시설(17년 6월), 벨기에 브뤼셀의 치매요양시설 드 윈거드(18년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의 왕립치매지원센터(19년 6월)이다. 김정숙 여사는 앞으로도 치매국가책임제가 우리사회에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