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한-메콩 정상회의 참석 예정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5:1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청와대는 오늘 18일 고민정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한-아세안 정상회의 계기에 방한하는 아세안 10개국 정상들과 각각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며, 아세안 10개국 중 브루나이는 국빈방한, 그리고 싱가포르·베트남·말레이시아는 공식방한 형식으로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나머지 6개국과는 부산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서울에서 11.23(토)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11.24(일)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11.27(수)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11.28(목)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총리와 각각 회담을 갖고, 부산에서는 11.25(월), 11.26(화) 이틀 동안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훈센 캄보디아 총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와 연쇄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아세안 10개국과의 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2년 반 만에 이루어진 아세안 10개국 방문 성과와 아울러 각국 정상과 다져온 우의를 바탕으로 보다 선명한 미래 협력의 청사진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농업, 보건, 개발협력, 문화·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미 활발한 협력수준을 한 단계 더 격상시키기 위한 방안들을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 대통령 아세안 방문 : 인도네시아.필리핀(2017.11월), 베트남(2018.3월), 싱가포르(2018.7월),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2019.3월), 태국.미얀마.라오스(2019.9월)

 

아울러 이번 정상회담 계기에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 각 국가의 지지를 재확인할 뿐만 아니라, 한반도를 넘어 역내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며, 우리 정부는 이번 아세안 10개국 정상들과의 개별 정상회담을 통해 아세안과 함께 ‘더불어 잘 사는, 사람 중심의 평화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기반을 굳건히 하고, 아세안 각국과의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