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실내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조치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9 15:12: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라북도는 오늘 19일 오후 2시를 기해 도내 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조치를 발동했다고 밝혔다.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는 지난 5월 대구와 최근 경기에 이어 세 번째다.

 

전라북도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히 번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확산 우려가 크다고 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전북에서는 광복절 연휴 이후 모두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한 강력한 조치다. 이들 확진자는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 참석자, 사랑제일교회 신도, 연휴 기간 내 수도권 가족 접촉자 등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전북 거주자 및 방문자는 해제조치가 내려질 때까지 음식물 섭취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실내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행정조치 위반 시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감염확산 등 피해가 발생하면 그에 따른 방역 비용이 구상 청구된다. 다만, 도민 혼란을 막기 위해 두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벌칙 조항을 적용할 방침이다.

 

전라북도는 코로나19 확산 요인으로 꼽히는 교회 등 종교단체 소모임 금지와 수도권 등 타지역 이동 자제도 권고했다. 아울러 현재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를 시행 중이지만, 2단계에 준하는 강력한 방역대책 추진 차원에서 시군과 협조해 종교시설 현장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는 만큼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불가피하다"면서, "실내 마스크 착용, 종교시설 소모임 자제, 비대면 예배 활성화, 타지역 방문 자제 등 3가지 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