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 코로나19 피해 , 대구·경북지역의 취약계층 위한 추기 지원 나서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3 14:42: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이 ‘코로나19’로 인해 일상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취약계층을 위한 추가 지원 활동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KB금융그룹은 ‘그룹 비상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지원 방안을 수립하여 지속적으로 추진중이다. 이번에는 특별 재난재해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지역의 의료 서비스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아동센터의 도움을 받는 저소득 가정 약 1만 2천 가구를 대상으로 ‘의약품 배송 서비스’를 6월말까지 무료 지원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한시적으로 허용한 ‘전화 진료 및 처방’ 제도를 활용하여 이용 가능하다. 이용자가 전화로 병원 진료를 받은 후 조제 희망 약국을 지정하면 병원에서 해당 약국으로 처방전이 전송된다. 이후 KB금융그룹과 제휴한 배송 전문업체에 ‘의약품 배송 서비스’를 신청하면 조제된 의약품을 무료로 배송 받을 수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KB금융그룹은 국가적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국민과 함께 하는 책임 있는 기업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힘껏 노력해 나가겠다”며, “병원과 약국을 방문하기 어려웠던 분들에게 따뜻한 희망의 마음이 전해져 하루 빨리 건강해 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그룹 ‘그룹 비상경영위원회’는 생활치료시설이 부족한 상황 발생시 경남 사천시 소재 ‘사천연수원’을 경증생활 치료시설로 제공하기로 결정했고, 정부·지자체의 요청이 있을 시 제공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