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칼럼] 가슴수술, 보형물? 가슴자가지방이식?… 적합성이 중요

기업경제신문 / 기사승인 : 2020-03-27 14:29: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슴수술은 여성들의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동시에 몸매 관리를 선호하는 니즈가 맞물리면서 최근 성형외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수술 중 하나로 꼽힌다. 가슴수술은 가슴보형물종류와 가슴자가지방이식 등 다양한 방법이 존재하기 때문에 가슴수술 전 종류 등을 미리 알고 병원을 찾으면 전문의와 상담 시보다 이해하기가 쉽다.

 

◆가슴수술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일반적으로 가슴수술에는 가슴보형물을 통한 삽입 수술과 자가 지방을 이식하는 가슴자가지방이식 방법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가슴보형물을 통한 가슴수술은 확장성이 더 크고 가슴자가지방이식을 통한 수술법은 자연스러운 모양과 촉감이 장점으로 꼽힌다. 상황에 따라서 가슴보형물과 가슴자가지방이식 방법 두 가지를 모두 활용하기도 한다.

 

◆가슴보형물종류는?

 

-가슴보형물은 크게 매끄러운 스무스타입과 거친 표면의 텍스처 타입으로 분류된다. 지난해 불거진 앨러간 보형물 사태가 거친 표면 보형물로 알려지면서 최근에는 스무스 타입을 선택하는 이들이 많다.

 

◆최근 가슴성형 트렌드는?

 

-최근에는 가슴보형물종류인 벨라젤가슴성형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벨라젤가슴성형 중 벨라젤 마이크로텍스처(벨라젤 스무스파인) 보형물은 기존 스무스형보형물과 비교해 균일하고 세밀한 표면으로 구현된 가슴보형물로 인체 움직임에 따라 자연스럽게 반응한다. 뛰어난 점탄성으로 부드러운 촉감 역시 강점이다.

 

벨라젤가슴성형 시 사용되는 벨라젤 보형물의 안전성도 높은 편으로 알려져 있다. 벨라젤 보형물은 FDA(미국식품의약국)에 등록된 실리콘을 원자재로 사용했다. 국내 임상을 통한 분석과 가슴성형 전문 의료진의 학술적 의견도 반영돼 부작용 가능성이 작다.

 

의학기술이 발달하면서 가슴자가지방이식을 통한 방법도 인기가 높아진 편이다. 지방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분리, 가슴에 주입해 '가슴 지방세포'로 성장하는 방식이 대표적이다. 기존과 비교해 더 말랑한 촉감과 자연스러운 모양, 보형물의 비침 개선, 비대칭 교정 등 기존의 가슴자가지방이식 방법의 단점을 보완했다.

 

최근 가슴성형후기에서도 이 두 가지에 대한 평가가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

 

◆가슴수술비용이 다른 이유는?

 

-가슴수술비용이 사람마다 다른 것은 개인 체형에 맞는 가슴보형물종류가 다르고 가슴자가지방이식 양도 다르기 때문에 사람마다 차이가 있다. 또 병원에 따라 진행하는 사후관리나 기술력 등에 따라서 가슴수술비용이 달라질 수도 있다. 만약 인근 주변과 비교해 가슴수술비용의 차이가 크게 저렴하다면 보형물 종류나 기술력, 사후관리 등에서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가슴성형후기에 가격 정보 등이 노출된 경우도 있는데 이는 사람마다 상이하기 때문에 절대적인 지표가 될 순 없다.

 

◆가슴수술 시 주의해야 할 점은?

 

-가슴보형물 삽입 시에는 가슴포켓이 중요하다. 가슴포켓이 보형물과 사이즈가 거의 동일하면 보형물이 거의 움직이지 못해 촉감이 딱딱하고 이질적인 느낌을 줄 수 있다. 반대로 가슴포켓이 보형물보다 지나치게 크면 가슴보형물의 움직임이 인위적이고 부자연스럽게 보일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출혈 없이 박리해 구형구축을 최소화한 드라이포켓을 구성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정보는 병원들의 가슴수술후기 등에도 나와 있으니 참고하면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작용을 낮추기 위해선 사후관리 여부도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가슴보형물 삽입은 몸 속에 보형물을 직접 삽입하는 수술로 사후관리 없이 외부에서 문제 발생 시 알아 차리기 힘들다.

 

사후관리는 이러한 부작용 발생 시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한 동시에 고주파 관리, 흉터레이저 관리 등을 통해 회복 기간을 단축하는 역할을 한다.

 

마지막으로 무리한 가슴확대수술보단 전문의의 조언대로 자신의 체형에 맞는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몸의 밸런스를 지키기 위해 더 유리할 수 있다.

 

글. 아이디병원 신인석 원장(외과 전문의)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