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집권을 꿈꾸고 열망하고 준비하겠다'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1:2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꼰대'없는 정의당, 수평적문화를 만드는 정의당
▲ 정의당 5기 지도부로 취임한 심상정 대표와 부대표들
심상정 정의당 신임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진보집권의 시대를 열어서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 이 땅에서 차별받고 불평등에 고통받는 보통시민의 삶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대표는 "이번 당권선거에서 중요한 몇가지 합의가 있었다. 첫째, 우리가 집권경쟁에 본격적으로 나서야 하고, 5기가 출발하는 오늘부터 우리 정의당은 집권을 꿈꾸고 집권을 열망하고 집권을 준비해 나가겠다. 그를 위해서 무엇보다도 비례정당의 한계를 넘어서자, 확고한 지역기반을 갖추자는 우리당의 합의가 이번 선거를 통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 자리 계신 의원님들의 재선을 포함해서 지역구 당선을 위해 모든 당력을 쏟아부을 것을 약속드린다. 우리 당의 주요당직은 지역구 출마자들의 자리가 될 것이다. 많지 않은 우리당의 예산과 자원, 지역구에 배당될 것이다. 우리 지역구 출마자들이 외롭게 혼자 싸우지 않도록 당이 전면 지원에 나서겠다"며 총선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두 번째로는 "청년당당 정의당"을 들며 "박예휘 부대표를 중심으로 해서 실천에 옮기겠다. 무엇보다도 '꼰대' 없는 정의당, 수평적 문화를 만드는 문화혁신으로부터 당장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수권정당으로 나서기 위한 과제로 '색깔론'을 극복하고, '유능한 경제 정당으로 발돋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제 정의당에게 색깔론을 덮어씌우려는 무모한 세력은 없다. 우리당은 안보불감증, 안보취약당 이런 비판을 받은 적 있으나, 지금 그 어느 당보다도 튼튼한 안보를 준비하는 정당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새로운 지도부와 함께 유능한 경제정당으로 발돋움해 국민들이 서슴없이 두 표를 우리 정의당에 주실 수 있도록 준비해가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게 더 이상 민생개혁을 맡길 수 없다. 또 법을 안 지키는 보수, 특권만 누리는 보수는 가짜 보수다. 국민들과 함께 단호히 심판하겠다"며 "내년 총선 반드시 승리해서 1800만 촛불을 대표하는 정당으로 우뚝 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