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김현미 장관, “추석 연휴 시작과 끝은 안전운행” 강조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2 11:16: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부, 관계부처 합동 특별교통대책 추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일(수) 오후 2시 20분부터 경부고속도로 기흥휴게소(부산방면)에서 추석 연휴 교통사고 특별예방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경찰청 고속도로 순찰대장 등 교통안전 유관기관 관계자들을 비롯하여 손해보험협회, 모범운전자회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캠페인 시작 전 ‘교통안전 결의대회’에서 김 장관은 ‘교통악습의 벽 부수기’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추석 연휴기간 교통안전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지난해 추석 연휴기간에 62명의 소중한 생명을 잃었다”면서, “전 좌석 안전띠를 착용하고, 안전속도를 지키고, 졸리면 쉬어가고, 술을 마셨다면 운전대를 잡지 않기만 하면 불행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추석 연휴에 하루 평균 671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기간 교통량 증가, 기상악화 등을 대비하여 관계부처 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추석 명절 최고의 선물은 안전이라는 생각으로 나와 가족, 이웃과 우리 모두를 위해 항상 안전운전을 해주시길” 당부하면서, “가족, 이웃과 함께 사랑을 나누는 따뜻한 추석을 보내시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이어진 캠페인에서 귀성객들을 대상으로 껌, 생수 등 졸음운전 방지용 물품과 전좌석 안전띠 의무화, 강화된 음주운전 제도 등의 내용이 담긴 홍보물을 나눠주며 안전운행을 당부하였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