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태풍 발생횟수, 감소하는 태풍 예산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1:12: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설훈,“태풍 예산 및 인원 확충해야”

▲ 설훈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부천 원미을)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부천 원미을)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영향 태풍발생 횟수는 점차 증가하는 추세인 것으로 확인됐다연평균 3개였던 태풍이 올해는 7개가 우리나라를 지나가는 등 태풍의 위협이 커지고 있지만 정작 국가 태풍 정책은 거꾸로 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태풍 전문가들은 2020년부터 태풍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금세기 말 영향태풍이 지금보다 두 배 많아질 것으로 전망한다태풍 위협은 증가하는데 국가 태풍 정책은 반대로 가고 있다. 기상청의 태풍 예산은 201630억 원에서 201925억 원으로 감소했다. 국가태풍센터 인원 또한 201837명에서 올해 31명으로 줄어들었다. 특히 태풍예보관 인원은 4명인데, 태풍을 24시간 실시간으로 감시·분석·예측하기에는 적은 인력이라는 지적이다.

 

설훈 의원은 태풍은 한번 발생하면 인적·물적 피해가 매우 크기 때문에 신속하고 정확한 예측이 중요하다태풍 관련 예산과 인원을 확대하고 태풍예보시스템 고도화 및 태풍예보관 전문성을 강화하여 태풍재해 경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