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조 만든 하청업체 계약해지?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1:03: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노총 금속노련,"사내하청노조 탄압 중단하라"

한국노총 금속노련 포스코 관계사 노동조합 대표자협의회(이하 노조협의회)는 어제 6일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사내하청 노조를 탄압하는 포스코 본사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재 포스코에는 2만 명의 사내하청노동자가 근무하고 있고, 1차 협력사의 경우 1만 6천명의 노동자가 속해 있다. 포스코 포항공장에 58개 업체 8,933명(정규직 대비 50.3%), 광양공장에는 49개 업체 7,262명(정규직 대비, 54.3%)의 사내하청노동자들이 있다. 사내하청업체의 노조 조직률은 10% 남짓이다.

박옥경 금속노련 포스코 협력사 노동조합 대표자협의회 공동의장은 “원청사는 4조2교대를 하든 4조3교대를 하든 제대로 된 교대제를 했다며, 하청사들은 3조3교대에서 4조3교대로 변경 할 때 추가 인원 채용이 없어 노동강도가 늘었다”고 말했다. 또한, 원청 노동자와 똑같이 4조2교대 혹은 4조3교대를 시행하고 있지만 인원 보충이 없어 노동강도가 세졌고, 낮은 임금을 보충하기 위해 장시간 근무를 자청하고 있다고 노조협의회는 강조했다.

박 공동의장은 또, “원-하청 노동자 간 임금격차가 45% 정도”라며, “이 격차는 하청업체의 연장근무와 학자금 지원 등을 포함한 수치다. 실제 차이는 더 난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청노동자의 근로조건이 원청노동자들에 비해 너무 열악하다.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산업재해로 죽어나가는데도 포스코는 인건비 감축과 원가 절감만 재촉할 뿐”이라며, “국회 기자회견을 위해 상경한다고 하니까 한국노총 노동조합이 있는 사내하청들만 따로 계약을 하겠다는 소문이 계속 돌고 반 협박성 전화도 많이 왔다고 한다. 포스코의 전방위적인 압박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게 바로 포스코의 현 주소”라고 비판했다.

한편, 권정혁 포스코 과장은 노조협의회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 “협력사 노사관계에 대해서 포스코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 또한, 포스코는 2017년부터 협력사 처우개선을 위해 협력작업비를 대폭 인상해 적용하고 있다”며, “실질적으로 노조가 주장하는 것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협력사 노사관계에 대해서 포스코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 실질적으로 노조가 주장하는 것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며, 포스코는 협력사 노사관계에 대해서는 개입하지 않고 개입할 방법도 없다"면서 "부대비 수수료율은 전체 협력사가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고 임금동결 또한 사실무근며, 2017년 이후에는 협력사 처우개선을 위해 협력작업비를 대폭 인상해 왔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