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불출마 선언 "한국당 스스로 깨부숴야"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4 11:00: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유한국당, "너무나 작은 그릇"

▲ 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는 원내대표 임기 일주일 앞둔 나경원 의원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 4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경기 포천·가평이 지역구인 김 의원은 수도권 3선 중진 의원으로, 당의 변화를 재차 촉구했다.

 

특히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너무나 작은 그릇"이라며 "우리끼리는 단단할지 모르나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담기에는 너무나 작고 부족하다"고 비판하며 당이 변하지 않으면 내년 총선은 필패임을 강조했다.

 

김영우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해 우리 스스로를 깨부수고 큰 그릇을 만드는 용기가 필요하다. 이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한다. 새 술과 새 부대를 위해 저의 자리를 비우겠다"며 "황교안 당 대표께서 말한 것처럼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20대 총선 막장공천으로 당을 분열시키는데 책임이 있는 정치인, 최고 권력자의 눈과 귀를 가리고 호가호위했던 정치인, 거친 언어로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면서 당을 어렵게 만든 정치인도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며 일부 친박 중진들의 용퇴를 요구하며 "이것은 특별한 정치개혁도 아니고 헌신도 아니다"라면서 "이제 우리 정치는 맹목적 이념이나 패거리 정치가 아니라 상식과 양심과 합리성이 기준이 되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한국당은 온전히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며 "우리는 왜 지금까지 국민 속에서 함께 하지 못했는가. 국민은 왜 한국당에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있지 않는가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