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동원전통종합시장 방문해 상인 격려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9 09:24: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정숙 여사는 어제 18일 코로나19 여파로 고객이 급감하여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방문, 상인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방문한 시장은 서울 중랑구 소재 동원전통종합시장(이하 동원시장)으로 주택 밀집지역 중심상권 시장이면서 먹거리가 풍부하여 많은 고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최근 인근 음식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이 알려지면서 해당 음식점은 물론 시장에도 여파가 미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방문한 것이다.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남대문 시장 격려 방문에 이어 오늘 김정숙 여사의 시장 방문은 아직 가시지 않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위축된 경제심리 회복에 힘을 싣기 위해서라고 청와대  윤재관 부대변인은 밝혔다.

김정숙 여사는 시장 이곳저곳을 둘러보고 전통시장 전용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으로 꿀, 딸기, 배, 대파, 생강, 돼지고기 등을 구매했다. 특히 김 여사는 채소가게에서 대파를 구매하며 가격 폭락으로 시름에 잠긴 농민들과 어려움을 나누는 차원에서 대파 소비에 적극 나서자는 이야기를 나누었다. 아울러 생강과 꿀을 대량 구매했다. 구입한 생강과 꿀은 임시생활 시설에 있는 우한교민들과 시설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면역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생강청으로 만들어 전달할 예정이다.

시장 방문이 끝난 후, 김정숙 여사는 확진 환자가 다녀간 시장 인근 음식점에서 상인 15명과 오찬을 함께하면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여사는 “우리에게는 어려움 속에서 서로 돕는 ‘환난상휼’의 전통이 있다. 코로나19 이겨나가는 ‘환난상휼’의 국민정신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하면서 “어려울 때 한마음으로 이겨내고 계시는 상인 여러분께 감사하고 고맙다.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특히 “오늘 많은 분들께서 국가가 잘 대응하고 있다고 말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우리 국민은 IMF 경제위기, 일본 수출규제도 잘 극복했다. 함께 극복하면서 이겨내자. 대통령께 여러분의 목소리를 잘 전달해, 자신감 있게 잘해 달라고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정부가 철저하게 대응하고 있고 국민들도 공중위생을 잘 지키고 있어서 모범적인 사례로 세계에 알려지고 있다”며 정부·국민의 대응을 격려하고 “내 사정도 힘든데 농민도 걱정하는 시장분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받았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이웃을 걱정하는 상인들의 마음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끝으로 김 여사는 “정부에서 코로나19에 치밀하게 대응하고 있는 만큼, 국민들께서 과도한 불안 심리를 떨치고 평소처럼 경제소비 활동을 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