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폐기물 분리배출 시범사업, 대형병원 간담회 개최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6 01:03: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의료폐기물 분리배출 시범사업'에 대한 진행상황과 성과를 점검하기 위해 지난 4일 오후 2시 서울역 대회의실에서 서울성모병원, 연세의료원 등 시범사업 참여 45개 대형 종합병원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의료폐기물 분리배출 시범사업'은 지난해 6월 22일,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의료폐기물 안전처리 대책'의 하나로 추진됐다. 의료폐기물 발생량의 약 40%를 차지하는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의료폐기물 감축 및 분리배출 활동을 교육·지원하는 사업이다.

 

한국환경공단은 지난해 하반기에 참여 희망 6개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병원 내 분리배출 실태 진단, 담당자 현장 교육 등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참여 범위가 크게 늘어나 전국 45개 대형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의료폐기물 인계·인수 정보관리 전담기관으로서 무선주파수인식방법(RFID)을 통한 의료폐기물 배출·운반·처리정보를 관측(모니터링)하고 있다.  6개 병원이 참여한 2018년도 시범사업에서는 참여병원의 의료폐기물이 5,848톤에서 5,776톤으로 1.24% 감축된 성과를 거둔바 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간담회는 의료폐기물 배출 현장에서 직접 분리배출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의 목소리를 직접듣는 의미있는 자리"라며, "의료폐기물 분리배출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