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SK이노 소송전, 국가 경쟁력 저하와는 무관"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1 00:45: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LG화학은 10일 SK이노베이션과의 전기차 배터리 관련 소송으로 인해 국가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이 저하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근거 없는 추정"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LG화학은 입장문을 통해 "최근 독일 폭스바겐이 스웨덴 노스볼트와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을 발표한 데 이어 유럽연합 국가들이 두 번째 유럽 배터리 생산 컨소시엄 구성을 논의하는 것이 국내 업체간 소송 탓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LG화학은 "폭스바겐은 이미 아시아 물량을 가능한 줄이고 내재화한다는 전략을 발표했는데 노스볼트와의 합작사도 이러한 전략의 일환"이라며 "지난해 폭스바겐 CEO인 허버트 디이스는 아시아 회사들로부터의 의존도를 장기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럽의 이러한 움직임은 특정 업체에 의존하는 구조를 탈피하고 지역 내 생산기지를 확보해 자체적인 배터리 공급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SK이노와의)소송 여파가 아닌 EU주도의 배터리 내재화 차원으로 업계에서는 기정사실화 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폭스바겐은 배터리 공급처 다변화를 위해 여러 배터리 회사와 조인트벤처도 지속 추진하고 있어 국내 배터리 업체와의 조인트벤처 설립도 언제든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LG화학은 "소송과 무관하게 계속해서 정상적인 사업을 운영하면서 수주도 이어가고 있다"며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지리자동차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LG화학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는 기업들의 소송을 국내 업체끼리라는 이유로 국익을 해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며 "오히려 기업들이 쌓아온 영업비밀과 특허가 정당하게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LG화학은 "현재 양사는 CEO 회동을 추진하는 등 합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면서 "만약 SK이노가 영업비밀을 침해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면 신속하게 결과가 나오는 ITC를 통해 명백히 밝혀 기술력을 인정받는 계기로 삼으면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