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혁신도시 13개 공공기관, '코로나19' 확산 방지 맞손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22:43: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원주혁신도시 13개 공공기관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원주시와 원주혁신도시 13개 공공기관은 27일 국민건강보험공단 4층 하모니실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기관별 대응 방안을 공유하고 감염증 발생 상황 시 신속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지난 23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강원지역의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직원.고객 대응방안 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하여 기관별 세부 대응 시나리오를 마련해 공유했다.

 

주준환 원주시청 혁신기업도시과 과장은 “원주시에도 현재 격리 대상자가 있어 관리 중이며, 문화센터.노인복지관 등 인구밀집지역에 대해서 24일자로 임시 폐쇄상태로, 읍.면사무소, 어린이집 등을 중심으로 방역관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인명 건보공단 기획조정실장과 이정수 안전윤리실장은 “공단은 1.31일부터 자체 코로나19 비상대책반을 운영 중으로, 전국 지사 직원 및 고객의 안전을 위해 마련한 행동지침과 상황별 시나리오, 개략도 등을 원주혁신도시 공공기관과 함께 공유하여 현재의 상황을 적극적으로 극복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장용명 심사평가원 기획조정실장은 “사실상 외부지역 거주직원 관리에 어려움이 많다. 주말에 전 직원 메일 발송을 통해 자가측정 하도록 안내하고 있으며, 출퇴근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홍국 한국광물자원공사 비상안전보안실장은 “원주시청에서 원주시 상황보고 등을 원주혁신도시 공공기관과 공유하여 주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들은 공공기관별 대응사례와 추진과정 중 애로 사항 등을 공유하며 코로나19 확산 염려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안전하고 건강한 원주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