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익 건보 이사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과 고객센터파업 사태 논의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4 19:4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4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원주본사를 방문하여 김용익 이사장과 고객센터노조의 파업사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김용익 이사장은 공단 내부직원들이 합리적 시각과 판단을 갖도록 지역본부와 내부토론회 등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고객센터노조가 지난 1일 재차 파업에 들어가고 5일 이른 아침에 공단 건물 진입 시도 등으로 인해 다시 감정이 악화되었으며, 그동안의 노력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것에 대하여 안타까움과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리고 정부방침에 의한 사무논의협의회가 건보노조와 고객센터노조 양 당사자가 참여하여 진행 중인데 공단이 먼저 확정안을 내놓으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요구임을 명확히 했다.

 

문성현 위원장은 고객센터노조의 직고용 요구나 이에 반발하는 공단 직원들 모두 일리가 있지만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중간지대에서 해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위탁계약이었던 1천여 명의 청소와 경비 등 노동자들이 직고용을 요구했으나, 노조가 앞장서서 자회사를 제안하여 노조 추천 사장 임명 등 완벽한 합의를 이끌어낸 과거 부산지하철 노조의 사례를 언급했다.   

 

또한, 과거 노동탄압 시대의 전투적 투쟁방식이 달라져야 함에도 이를 고수하고 있는 민주노총과 공공운수노조에 대해서도 우려와 아쉬움을 표명했다.

 

김용익 이사장과 문성현 위원장은 파업이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따라 1만6천 내부직원들의 부정적 정서도 더욱 확산될 것이기 때문에 문제를 풀어내기가 더욱 어려워진 현실에 공감하였으며,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긴밀한 협조체계를 갖기로 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