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단체급식 사업장에 ‘저탄소 인증’ 양파로 전량 대체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5 17:22: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현대그린푸드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운영 중인 전국 500여 단체급식 사업장에 사용되는 양파를 다음 달부터 ‘저탄소 인증’을 받은 양파로 전량 대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저탄소 인증’은 친환경(무농약·유기농) 또는 농산물 우수 관리(GAP) 인증을 받은 농산물 가운데 저탄소 농업기술을 적용해 생산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줄인 농산물’에만 부여된다. 친환경이나 GAP 인증이 기반이 되기 때문에 식품 안전성이 보장된다.

 

현대그린푸드는 다음 달 올해 첫 ‘저탄소 인증’ 양파 출하량부터 전량 매입해 단체급식에 사용한다. 연간 예상 매입량은 국내 생산량의 90%에 달하는 3,000여 톤이다. 현대그린푸드가 ‘저탄소 인증’ 양파 사용으로 절감하게 되는 이탄화탄소(CO₂)양은 연간 800kg으로, 이는 30년생 소나무 121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최근 식품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면서 생산 과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단체급식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을 선제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그린푸드는 저탄소 인증 양파 외에도 올해 단체급식 식자재로 사용되는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매입 규모를 지난해(20억원)보다 두 배 이상 확대한 50억원으로 늘린다는 목표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중 무·양배추·대파·오이 등 10개 이상의 저탄소 인증 농산물을 추가로 단체급식 메뉴로 선보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농가 발굴에 힘을 쏟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대그린푸드는 특히 최근 론칭한 맞춤형 건강식단 브랜드 ‘그리팅’에도 이들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사용을 확대해, 이를 활용한 건강식 메뉴도 지속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