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제리너스, 당일 개봉 신선한 '햇 원두' 사용 캠페인 진행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7:10: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엔제리너스


엔제리너스가 커피 원두 중 최고의 가치로 여겨지는 ‘New Crop’ 햇 원두를 사용하고, 당일 개봉한 원두만 사용하는 Fresh 캠페인 운영으로 커피 품질 강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엔제리너스의 원두는 Q-grader가 엄선한 최고 품질의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브라질 등의 최적의 밸런스로 블렌딩 하였다. 또 특허 받은 Pure Roast System 배전 방식으로 생두를 공기 중에 가볍게 띄어 360도 균일하게 배전하여 타거나 덜 익은 곳이 없이 커피 고유의 깊고 부드러우며 풍부한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엔제린 블렌딩 원두의 규격을 기존 2Kg에서 50% 감소한 1KG 운영으로 개봉한 원두의 산화를 줄이고 커피향 손실을 최소화해 원두의 신선함을 더욱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수확 1년 이내 햇 생두를 사용하고 원두 가치 중 최고로 여겨지는 뉴 크롭(New Crop) 원두를 사용해 커피의 신선함을 높이고 당질이 높은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커피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엔제리너스는 커피의 신선함을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배우 오정세를 모델로 발탁, 온라인 채널에서 고객들에게 올해 수확한 신선한 싱글오리진 햇 원두와 1-Day 커피 캠페인을 하고 있다.
 
엔제리너스 관계자는 “이번 엔제리너스 Fresh 캠페인은 고객에게 품질 높은 원두를 활용해 커피의 신선함을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운영하는 캠페인이다”며 “햇 원두와 블렌딩 원두 규격 변화로 질 높은 커피를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앞으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