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거리두기 앱 개발 노하우 중견기업에 적극 공유 의지 밝혀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3 15:34: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쿠팡

 

쿠팡은 23일 서울 중구 더존 을지타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중견기업연합회와 함께하는 ‘중견기업 디지털연대 출범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를 비롯해 쿠팡을 포함한 디지털 전환 공급기업 11개사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중견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과 중견기업 디지털연대 활동 추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쿠팡은 이번 협력사업 참가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쿠팡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거리두기 앱 개발 노하우를 필요 시 중견기업협회 내 수요 기업에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쿠팡은 지난 7월 사업장내 초고강도 거리두기를 실시하면서 현장 근무자간 거리두기 앱을 자체 개발해 상용화했다. 작업자의 PDA에 장착된 거리두기 앱은 작업자가 1미터 이내 공간에 머무르면 알람이 울리고 해당 접촉자가 자동으로 기록되도록 설정되어 있다. 작업 시 무심코 발생할 수 있는 접촉을 최소화해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자동으로 기록된 접촉자 명단을 통해 향후 확진자 및 의심자 발생 시 밀접접촉자를 신속하게 찾아낼 수 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