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소방사업부문 자회사 한주케미칼, 유진투자증권과 대표주관사 계약 체결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5 15:15: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창의 100% 자회사인 ㈜한주케미칼이 IPO를 위해 유진투자증권과 대표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

㈜한주케미칼은 주관사와 함께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할 예정이며, 2021년 코스닥시장 입성을 노리고 있다.

(주)한주케미칼은 2005년 법정관리 상태에서 ㈜한창이 100% 인수한 후 소방방재사업부로서 사업을 영위하다 2011년 분사하고, 같은 해 국내 최초로 HFC-23 가스소화설비의 개발 및 성능인증을 완료했다.

2012년 이후로 매년 흑자를 기록 중인 ㈜한주케미칼은 올해 8월말 기준으로 매출 126억을 달성한 바 있다고 한다.

㈜한창 최승환 대표이사는 “자회사인 한주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할론1301 양산에 성공하였으며 이산화탄소계열 소화설비 기업에서 출발하여 국내최초 3M사의 Novec1230 친환경 소화약제를 적용한 소화설비를 인증 받으며 친환경 설비중심 기업으로 성공적으로 변모하였다. 현재는 반도체 등 첨단설비 제조시설 등에 납품을 하고 있다. 15년전 법정관리 상태인 한주케미칼이 이제 상장까지 바라보게 되어 자식을 시집, 장가보내는 심정이며 그 누구보다 감회가 새롭다. 무엇보다 이러한 성공에는 훌륭한 한주의 엔지니어와 연구개발 인력의 공이 크다.”고 밝혔다.

또한 “한창은 한주케미칼의 IPO 이후 사업 재편을 위해 최근 바이오 신사업 기업과 인수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한창의 아이덴티티 변화도 함께 추진 중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