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어려움 겪는 중소 협력사의 경영 안정 위해 500억 긴급 자금 지원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9 15:00: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어려움 격는 협력사의 경영 안정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마련해 무이자로 지원해준다고 19일 밝혔다.

 

협력사 입장에서는 미래에 발생하는 매출을 담보로, 우선적으로 현대백화점에서 자금을 빌려 쓸 수 있는 것이다.

 

현대백화점과 거래하고 있는 중소기업 중 자금 지원이 필요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하며, 업체별로 최대 1억원을 지원한다. 상환은 3개월에 걸쳐 납품대금에서 공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통상 유통업계가 미리 계획된 연간 스케줄에 맞춰 중기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금 지원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는 있지만,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이슈에 맞춰 자금 지원에 나서는 건 이례적이다.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을 희망하는 협력사는 현대백화점 인트라넷에서 양식을 다운받아 오는 20일부터 현대백화점 동반상승팀 대표 이메일이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코로나19’ 발생 이후 협력사의 애로사항이나 지원사항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 위해 현재 ‘협력사 지원 센터’도 운영 중에 있다.

 

박대성 현대백화점 동반상승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중소 협력사들이 매출 감소와 자금 확보 등의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자금 지원을 통해 물품 대금이나 인건비 등 경영 안정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매년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무이자·저금리 대출 프로그램’, ‘상품 개발기금 지원’ 등 630억원 규모의 맞춤형 자금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