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소아암 환자 위한 국내 1호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 오픈

곽예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4:54: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맥도날드

 

맥도날드 소아암 환자와 가족을 위한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 국내 최초로 경남 양산에 위치한 부산대학교병원에 문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글로벌 비영리 재단인 ‘한국 RMHC(Ronald McDonalds House Charity)’ 가장  후원사  하나로해피밀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는  하우스 건립을 후원해 왔다.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는 소아암 등으로 인해 장기 입원을 하는 어린이와  가족들이 병원 근처에 함께 머물  있는 집이다가족 내 아픈 어린이가 있으면 부모 중 한 명은 간호를 위해 나머지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고 환아의 형제자매들과도 시간을 보내지 못하는 등 가족 전체가 분리되는 어려움을 겪는다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는 이들에게 주거 편의와 심리적 안정을 동시에 제공하여 환아와 가족의 건강한 회복을 돕는다

 

현재 전 세계 368곳에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가 운영 중이며한국에선 이번이 첫 건립이다연면적 1325㎡에 지하 1지상 2층 규모이며개별 욕실이 있는 방 10개와 식당아이들을 위한 도서관과 놀이방 등으로 구성된다.

 

맥도날드는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의 건립과 운영을 담당하는 한국 RMHC  후원사로서 어린이 메뉴인 해피밀 수익금의 일부를 기부하고전국 레스토랑에 모금함을 비치하는  하우스 건립을 지속적으로 후원해 왔다맥도날드 임직원 역시 매월 정기 기부에 참여하고 매년 ‘맥해피데이 같은 자선 바자를 열어 하우스 건립에 힘을 보탰다

 

최근에도 하우스 완공을 앞두고 글로벌 빅맥 원정대 이벤트 기간 동안 판매된 빅맥과 빅맥 BLT 판매 수익금의 일부인 2억원을 한국 RMHC 기부한  있다.

 

한국 RMHC 제프리 존스 회장은 “아이가 아프면 아버지는 직장을 포기하고 환아의 형제들은 방치된다특히 아이 간병을 위해 자신의 삶을 포기하는 어머니들의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이어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한국에 첫 번째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가 세워지는 만큼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환아의 가족들에게 더 많은 관심과 격려를 보내달라”고 전했다.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수년간 염원해온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가 드디어 한국에도 문을 열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부활동과 임직원 봉사활동 등으로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와 환아 가족들을 돕는데 앞장서겠다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