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가죽 브랜드 로에베, ‘윌리암 드 모건' 캡슐 컬렉션 런칭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0:43: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로에베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코오롱FnC)이 공식 수입하는 스페인 가죽 브랜드 로에베(LOEWE)가 2020년 리조트 시즌 ‘윌리암 드 모건(William de Morgan)’ 캡슐 컬렉션을 런칭했다고 19일 밝혔다.

 

로에베는 다양한 아트와 크라프트의 선구자들로부터 영감을 받은 캡슐 컬렉션을 전개해오고 있다. 이번 2020년 리조트 시즌 캡슐 컬렉션 주제는 윌리암 드 모건으로 그의 작품에 영감을 얻어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한다.

 

윌리암 드 모건은 영국 태생의 도예가로, 특유의 타일 디자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번 시즌 로에베는 드 모건만의 판타지 속 동식물 등을 모티브로 플로럴 패턴의 아라베스크 드로잉을 레디투웨어(Ready-to-Wear), 액세서리 등이 포함된 남녀 컬력션으로 탄생시켰다. 용의 꼬리, 뿔이 있는 니트 비니 등의 디테일은 착용 시 판타지 속의 괴물이 된 것처럼 리메이크해준다. 이처럼 이번 컬렉션은 상상력이 자유롭게 펼쳐진다.

 

이번 캡슐 컬렉션의 메인 아이템은 진홍색의 도도 새가 등에 그려진 블랙 레더 재킷이다. 공작이 그려진 남색 계열의 트렌치 코트 또한 눈여겨볼 만 하다. 드 모건의 공작 깃털, 노란 꽃 드로잉은 퍼즐백, 해먹백, 게이트 백 등에, 블루와 화이트 색감의 도도새와 후드 티의 드로잉은 팬츠, 스커트, 백 등에 표현되었다.

 

로에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나단 앤더슨(JonathanAnderson)은 “저는 아트와 크라프트 분야의 전문가들과 매년 작업을 해왔습니다. 윌리암 드 모건과 작업하게 된 이번 캡슐 컬렉션은 굉장히 자연스러운 과정입니다. 윌리암 드 모건은 미술공예운동에서 중요한 인물이었고, 그 시대의 진정한 몽상가였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윌리암 드 모건은 1863년 텍스타일 디자이너 윌리암 모리스(William Morris)를 만나 인생이 바뀌었다. 드 모건은 같은 해 Morris & Co.이라는 장식 미술 회사에 입사하고, 타일 디자인 및 제작을 도맡아 하며, 지속적으로 새로운 기술을 실험하며 그만의 혁신적인 글레이징 기법, 변색, 컬러링 방법을 개발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