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뉴딜300사업 8대 선도사업 대상지 선정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9 13:23: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군산등 8곳, 생활밀착형 SOC 선제 구축
▲ 자료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8일 전북 군산시 옥도면 등을 어촌뉴딜300사업의 8대 선도사업 대상지 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2019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중 자연경관이 뛰어 나고 사업규모가 크며, 개발에 따른 마중물 효과 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곳을 ’8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하여 어촌뉴딜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신청한 17개소와 자체 검토 3개소 등 총 20개소 를 대상으로 전문가 자문단 자문 및 공간환경 전문가의 검토를 거쳤으며, 권역별 총괄조정가 회의에서 최종 8개 대상지를 선정했다.

해양수산부는 8대 선도사업 대상지에 대합실, 선착장, 안전시설 등 생활 밀착형 사회간접자본(SOC)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부처 협업사업도 적극 반영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8대 선도사업 대상지는 어촌뉴딜300사업의 디자인 개선을 위한 시험대로도 활용된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공공부문 건축디자인 개선방안을 8대 선도사업에 시범 적용한 결과 등을 토대로 ‘어촌뉴딜형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올해 말까지 마련하고, 2020년도 사업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권준영 해양수산부 혁신성장일자리기획단 부단장은 “어촌뉴딜300사업의 8대 선도사업이 혁신적 어촌 · 어항 재생의 성공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나갈 것” 이라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공동체, 전문가들과도 꾸준히 소통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송진희 기자 chinasong@kben.co.kr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