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ZIC, 베트남 시장을 필두로 동남아 시장 공략 마케팅 강화 나서

김현수 / 기사승인 : 2019-04-01 20:25: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SK ZIC

SK루브리컨츠(대표이사 사장 지동섭,)가연간 윤활유 수요가 1,500만 배럴을 상회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시장의 첫 무대로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1일 발표했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 30일, 베트남 최대 규모 복합 쇼핑몰인 하노이시 사비코 메가 몰(Savico Megamall)에서 SK ZIC-FCB 브랜드 런칭 행사를 개최, FC 바르셀로나 스폰서십을 활용한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베트남 윤활유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베트남 남부 호치민시에 브랜드 런칭 행사에 이어 두 번째 행사이다.


베트남은 태국, 인도네시아에 이어 동남아에서 세 번째로 큰 윤활유 시장으로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이 2017년 대비 약 27% 증가한 28만7천여대를 기록하는 등 윤활유 시장의 폭발적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또한, 베트남 교통 수단의 95%를 차지하는 오토바이 등록대수는 4,550만대 수준으로 베트남 윤활유 매출의 주요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8월 SK루브리컨츠는 FC 바르셀로나와 스폰서쉽을 체결하면서 한국을 포함해 윤활유 시장 성장 잠재력이 높은 지역인 베트남, 태국, 중국, 러시아를 적용 지역으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서는 SK ZIC 관련 제품, CF 등 모든 영역에서 FC 바르셀로나 로고와 소속 선수 이미지를 독점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최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각종 국제대회에서 선전을 이어가며 축구 열기가 최고조에 이른 상황에서 전세계적 명문 클럽인 FC바르셀로나와 협업한 SK ZIC 브랜드의 마케팅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두유맹(Do Duy Manh)과 도흥중(Do Hung Dung), 베트남 현지 윤활유 업계 관계자, SK 루브리컨츠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SK 루브리컨츠 관계자는 “SK루브리컨츠는 FC바르셀로나의 인지도를 SK ZIC와 접목시킨 스포츠 마케팅을 시작해 베트남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며, “최근 축구 열기가 높아진 베트남에서 SK ZIC-FC바르셀로나 제품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실질적으로 제품 판매량 확대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루브리컨츠는 1995년 대한민국 최초로 윤활유 브랜드 개념을 도입하며 ‘SK ZIC’를 출범시켰다. 1999년 K-BPI 조사 시행 이래 21년 간 한 해도 빠지지 않고 브랜드파워 1위를 유지하며 고급 프리미엄 윤활유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 한국 산업 브랜드파워(K-BPI):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가 주관하며 국내 각 산업군 및 기업 브랜드의 수준을 파악하고 비교할 수 있도록, 제품 및 서비스, 소비자 조사를 바탕으로 브랜드 파워를 측정하는 지수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