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경 건강 Tip
국립재활원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단, 2018 재활로봇중개연구 심포지엄 개최재활기술과 임상연구의 융합 위해 진행
재활로봇중개연구 심포지엄 포스터

국립재활원(원장 이범석)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단은 재활로봇중개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전문가 및 장애인의 의견을 듣고자 ‘2018 재활로봇중개연구 심포지엄’을 12일 9시 30분부터 대한상공회의소 지하 2층 의원회의실(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39)에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국립재활원은 300병상 규모의 국내 최대 재활병원과 재활연구소를 보유한 국내 유일의 재활전문 국립중앙기관으로서 2013년부터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국립재활원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단(단장 송원경)은 재활의학전문의, 임상치료사, 공학자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기업, 대학교, 연구소, 병원 등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로봇기술을 재활 임상현장에 적용하는 중개연구를 통해 재활로봇 활용을 활성화하고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특히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단에서는 2019년부터 다기관 임상연구, 근력강화 운동로봇, 가정용·보급형 재활로봇, 인허가 안전성 시험검사 지원, 임상기능측정평가에 관한 연구를 집중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국립재활원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은 기업·연구소·대학 등에 중개연구를 지원하는 재활로봇중개연구용역과 재활로봇중개내부연구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국립재활원 내 재활로봇 연구용 테스트베드인 ‘로봇짐(Robot Gym)’을 운영하여 재활로봇중개연구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재활로봇중개연구 심포지엄에서는 ‘재활기술과 임상연구의 융합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그동안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의 다양한 성과를 소개한다. 이를 통해 재활로봇의 임상분야 연구경험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충분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키노트로 부산양산대학교병원 신용일 교수가 ‘비침습적 뇌자극기술 연구동향과 재활로봇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며 대표적인 재활로봇중개연구 성과발표와 포스터 발표도 진행될 계획이다.

재활로봇 관련 기술개선과 의료기기 인허가 관련하여 착용형 외골격 보행로봇 개선 및 상용화(엔티로봇 김경환 고문팀)과 소아 뇌성마비용 하지 착용형 로봇의 중개연구(엔젤로보틱스 공경철 교수팀), 보급형 어깨관절 재활운동 로봇 장치의 중개연구(네오펙트의 이효석 수석연구원팀) 등 재활로봇 분야에서 관련 기술개선과 의료기기 인허가 획득 경험도 소개된다.

또한 그동안 추진했던 기술향상과 임상진입 외 2018년에는 로봇기술을 활용한 재활치료방법, 신체 기능 평가 및 측정 방법 등 다양한 수가화 방안을 고려한 중개연구가 중점적으로 진행됐다. 신경근 협응 해석 도구 및 뇌졸중 환자의 상지 재활 방법 개발의 중개연구(한국과학기술원 박형순 교수팀), 보행재활로봇 훈련을 통한 뇌성마비 대상 중개연구(충남대학교 손민균 교수팀), 상지 다관절의 기계적 임피던스 추정 로봇 시스템 개발 및 응용(UNIST 강상훈 교수팀), 평형점 이론에 기반한 뇌졸중 환자의 정적 힘 측정을 통한 다수지 운동제어 평가(경희대학교 심재근 교수팀) 등 로봇기술을 활용한 재활치료방법 및 평가측정 장치 개발 등 관련연구에 대한 성과가 소개될 예정이다.

국립재활원 이범석 원장은 “이번 재활로봇중개연구 심포지엄이 재활로봇기술과 임상연구의 융합을 위하여 그동안 연구결과에 대한 경험교류의 장이 되고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립재활원은 향후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을 통해 기존의 기술 중심의 연구결과와 임상연구를 접목하여 재활로봇 연구가 결실을 맺고 이를 통해 재활로봇산업을 활성화하여 장애인 및 노약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한다.

김용광 기자  ykk0075@kben.co.kr

<저작권자 © 기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